4월 6일부터 공적 마스크 대리구매 확대 시행 > 종합뉴스

경찰뉴스의 모든 것 경찰종합뉴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상단왼쪽


종합뉴스 / 사회,환경

[사회,환경] 4월 6일부터 공적 마스크 대리구매 확대 시행
"초등학교 고학년, 중․고등학생, 입원환자, 요양시설 입소자에 대한 대리구매 확대"

페이지 정보

취재국장 기자 작성일2020-04-05 22:4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b2084e9c595aa6cbcc4e4a1ef39aff20_1586094609_514.jpg


오는 6일부터 공적마스크 대리구매 대상자가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로 확대된다. 새롭게 추가된 대리구매 대상자는 총 451만여명에 달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일부터 관계부처 및 약사회 등과의 협의를 거쳐 공적 마스크 대리구매 확대 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기존 2010년 이후 출생자까지만 가능했던 대리구매가 2002년 이후 출생자로 확대된다. 약 383만명이 해당되며 초등학교 5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다.

 

주민등록부 상 동거인은 ▲대리구매자(동거인)의 공인신분증 ▲동거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등본을 제시하면 대리구매 대상자(2002년 이후 출생자)의 5부제 요일에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요양병원 입원환자, 장기요양급여수급자 중 요양시설 입소자, 일반병원 입원환자도 마스크 대리구매 대상자로 추가됐다.

 

약 21만명의 요양병원 입원환자를 위한 마스크는 요양병원 종사자가 요양병원장이 발급한 ▲요양병원 종사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명서 ▲환자의 마스크 구매 의사가 확인되는 ‘공적마스크 구매 및 개인정보수집이용 동의서’를 지참하면 해당 환자의 5부제 요일에 대리 구매할 수 있다.

 

장기요양급여수급자 중 요양시설 입소자에 대해서는 요양시설 종사자가 ▲요양시설 종사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명서(요양시설장 발급) ▲입소자의 장기요양인정서를 제시하면 해당 입소자의 5부제 요일에 대리 구매가 가능하다.

 

요양병원이 아닌 병원의 입원환자(약 30만명)에 대해서는 주민등록부에 동거인이 ▲대리구매자(동거인)의 공인신분증 ▲동거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주민등록등본 ▲해당 의료기관 발급 입원확인서를 구비한 경우 환자의 5부제 요일에 마스크를 대리 구매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대리구매 확대에 따른 수급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학생, 입원 환자 등의 마스크 구매를 보다 편리하게 하는 것"이라며 "마스크 5부제를 지속 개선해 국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존_서브
체험타임즈
국민안전관리협회

경찰뉴스의 모든 것 경찰종합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 03663, 등록일자 : 2015년 3월 3일, 제호 : 경찰종합뉴스, 발행인 · 편집인 : 박기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순희
발행소 : 서울시 광진구 구의강변로 96(구의동) 현대6차종합상가 B101호, 대표전화 : 02)6408-0014
Copyright © 2015 경찰종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