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BTS·유재석 등 한류스타 시청각 예술가 보호" > 종합뉴스

경찰뉴스의 모든 것 경찰종합뉴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상단왼쪽


종합뉴스

[교육,문화] 문체부, "BTS·유재석 등 한류스타 시청각 예술가 보호"
"베이징 조약 가입, 3개월 후 법 발효"

페이지 정보

취재국장 기자 작성일2020-04-22 10:1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fbe1faa24e26998f7b7204d66f573480_1587518251_1461.jpg
▲ BTS(방탄소년단)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4월 22일(수),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World Intellectual Property Organization)가 관장하는 ‘시청각 실연에 관한 베이징 조약’(Beijing Treaty on Audiovisual Performance, 이하 베이징 조약)에 가입한다. 

 

이를 통해 그간 해외에서 충분한 보호를 받지 못했던 한국 대중음악(케이팝) 가수와 한국 드라마 연기자, 개그맨 등 시청각 실연자*의 권리를 중국, 칠레, 인도네시아 등 다수의 한류국에서 보호받을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그동안 우리나라는 ‘세계지적재산기구 실연 및 음반 조약(WPPT)’에 가입해 실연자를 보호해왔지만 이 조약은 가수와 연주자 등 청각 실연만을 보호했다. 그래서 한국 대중음악과 드라마, 영화 등의 한류 열풍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BTS)과 전지현, 유재석 등 시청각 실연자를 국제적으로 보호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베이징 조약’은 ▲ 시청각 실연자에게 성명표시권, 동일성 유지권 등 저작인격권을 부여하고, ▲ 고정된 시청각 실연*에 대해 배타적인 복제권·배포권·전송권 등을 부여하며, ▲ 이러한 시청각 실연자의 권리를 시청각 실연이 고정된 때로부터 최소 50년간 보호할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우리 「저작권법」은 베이징 조약이 규정하는 보호 의무를 상회하는 수준의 보호를 이미 부여하고 있어, 이번 조약 가입에 따른 법 개정 등 추가적인 조치 사항은 필요 없다.

 

‘베이징 조약’은 30개국 이상이 가입한 날로부터 3개월 후에 발효하는데, 올해 1월 28일 자로 총 30개국이 가입해 오는 4월 28일에 발효할 예정이다. 현재 중국, 칠레, 인도네시아, 일본 등 주요 한류국을 포함한 총 31개국이 가입했다. 우리나라는 4월 22일에 가입서를 세계지식재산기구에 기탁해, 이로부터 3개월 후인 7월 22일에 우리나라에 대한 조약이 발효하게 된다. 

 

문체부 김재현 저작권국장은 “우리나라가 베이징 조약의 회원국이 됨으로써, 중국·인도네시아 등 이미 ‘베이징 조약’에 가입한 주요 한류국에서 우리 연기자와 아이돌 그룹, 개그맨 등 시청각 실연자의 권리를 적절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이번 조약의 발효 후에도 회원국 간 조약 의무 이행을 면밀히 점검하고 협력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하존_서브
체험타임즈
국민안전관리협회

경찰뉴스의 모든 것 경찰종합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 03663, 등록일자 : 2015년 3월 3일, 제호 : 경찰종합뉴스, 발행인 · 편집인 : 박기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순희
발행소 : 서울시 광진구 구의강변로 96(구의동) 현대6차종합상가 B101호, 대표전화 : 02)6408-0014
Copyright © 2015 경찰종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