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5ㆍ18을 ‘오월정신’으로 명명 > 종합뉴스

경찰뉴스의 모든 것 경찰종합뉴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상단왼쪽


종합뉴스

[정치,경제] 문재인 대통령, 5ㆍ18을 ‘오월정신’으로 명명

페이지 정보

취재국장 기자 작성일2020-05-18 15:2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4bd01ee978c49e4c415a9144be68b5f6_1589783109_998.jpg


문재인 대통령이 5ㆍ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오월 정신은 평범한 사람들의 평범한 희망이 타인의 고통에 응답하며 만들어진 것”이라며 “오월 정신은 누구의 것도 아닌 우리 모두의 것”이라고 말했다. 5ㆍ18민주화운동의 ‘평범성’과 ‘보편성’을 부각한 것이다. 이는 국민 통합과 화합을 위해 민주화 역사의 외연을 확대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옛 전남도청 앞 광장(5ㆍ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ㆍ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에서 5ㆍ18민주화운동을 가능케 한 건 ‘오월 정신’이라고 명명했다. 그리고 이 조어를 10차례 걸쳐 반복했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이 “가족을 사랑하고 이웃을 걱정하는 마음”, “서로를 격려하는 마음과 나눔” 등에 기반을 두고 있다고 말하며 “우리 모두의 것”이고 “더 널리 공감되어야 하고 세대와 세대를 이어 거듭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도 우리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에 깃들어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병상 부족에 시달리던 대구에 병상을 제공한 광주의 마음을 그 예로 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오월 정신의 평범성과 보편성을 부각한 건 국민적 통합과 화합을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5ㆍ18민주화운동이라는 역사적 사실을 두고 벌어지는 소모적 논쟁과 진영 및 이념 갈등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서는, 의미를 확대함으로써 국민을 ‘하나의 그릇’에 담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이날 “5ㆍ18에 대해 말할 수 있는 자격이 따로 있다면, 그것은 아직 5ㆍ18 정신이 만개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는 한 청년의 말을 인용하고, “‘나라면 그날 도청에 남을 수 있었을까?’ 그 대답이 무엇이든 스스로에게 물어보는 시간을 가졌다면, 우리는 그날의 희생자들에게 응답한 것”이라고 말한 것 역시 같은 맥락에 있는 듯하다.

 

5ㆍ18 주요단체장들이 순서에 따라 맡았던 경과보고를 청년들에게 맡긴 것에도 국민 통합과 화합을 통해 역사의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야 한다는 바람과 그렇게 만들겠다는 의지가 깃들어 있다고 볼 수 있다. 이날 경과보고는 조선대에 다니는 김륜이(5ㆍ18유공자 자녀), 차경태(5ㆍ18유족 자녀)씨가 맡았다. 문 대통령은 “오월 정신은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과 미래를 열어가는 청년들에게 용기의 원천으로 끊임없이 재발견될 때 비로소 살아있는 정신이라 할 수 있다”며 “저와 정부도 오월 정신이 우리 모두의 자부심이 되고, 미래세대의 마음과 삶을 더 풍요롭게 할 수 있도록 언제나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는 주제로 열렸다. 청와대는 “5ㆍ18에 대한 이념적 논쟁과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부당한 권력에 맞서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항거한 5ㆍ18정신을 미래세대에 계승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존_서브
체험타임즈
국민안전관리협회

경찰뉴스의 모든 것 경찰종합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 03663, 등록일자 : 2015년 3월 3일, 제호 : 경찰종합뉴스, 발행인 · 편집인 : 박기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순희
발행소 : 서울시 광진구 구의강변로 96(구의동) 현대6차종합상가 B101호, 대표전화 : 02)6408-0014
Copyright © 2015 경찰종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