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창 밖 빛나는 ‘섬의 군락’, 군산 고군산군도 > 특집

경찰뉴스의 모든 것 경찰종합뉴스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상단왼쪽


특집 / 포토뉴스

[포토뉴스] 차창 밖 빛나는 ‘섬의 군락’, 군산 고군산군도

페이지 정보

취재국장 기자 작성일2019-06-05 10:2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본문

78607f629b12ffcae39a3d1434a3f812_1559698235_6427.jpg 

군산 고군산군도 가는 풍속도가 백팔십도 바뀌었다. 최근에는 차를 타고 섬 깊숙이 들어선다. 선유도와 장자도 등 주요 섬은 시내버스도 오간다.

현수교인 고군산대교가 신시도와 무녀도를 연결하면서 뭍과 섬이 한 몸이 됐다. 고군산군도는 57개 섬으로 이뤄진 섬의 군락이다. ‘신선이 노닐던 섬’인 선유도를 대표로 장자도, 대장도, 무녀도 등 수려한 해변과 어촌 풍경을 간직한 섬이 이어진다. 대장도 대장봉(142m)에 오르면 고군산군도를 잇는 길과 다리, 섬과 포구가 한눈에 다가선다.

교통이 편리해졌지만 고군산군도는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천천히 둘러봐야 진면목이 드러난다. 선유3구 골목과 남악리는 어촌 풍경이 정겹다. 명사십리해변의 ‘선유낙조’는 고군산군도의 으뜸 풍경으로 꼽힌다. 선유1구 옥돌해변의 해변데크산책로는 호젓하게 걷기 좋다. 무녀도의 쥐똥섬은 간조 때 길이 열리며 갯벌이 드러난다.

군산 여행 때는 일제강점기 흔적이 남은 신흥동 일본식 가옥과 시간여행마을, 경암동철길마을 등이 추억 나들이를 돕는다.  

하존_서브
체험타임즈
국민안전관리협회

경찰뉴스의 모든 것 경찰종합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 03663, 등록일자 : 2015년 3월 3일, 제호 : 경찰종합뉴스, 발행인 · 편집인 : 박기성,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순희
발행소 : 서울시 광진구 구의강변로 96(구의동) 현대6차종합상가 B101호, 대표전화 : 02)6408-0014
Copyright © 2015 경찰종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